블로그 이미지
유튜브 [경영학 플러스 알파], [주말에 어디가지], 도서 문화 여행 리뷰 [techleader.net] 테크리더
Total663,776
Today13
Yesterday161
Statistics Graph

달력

« » 2019.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관계의 하나님
팀 클린튼,조슈아 스트라웁 공저/오현미 역

(두란노, 2011)
예스24 | 애드온2

이 책의 첫장을 넘기면서 난 그저그런 신앙서적 중의 하나일 줄 알았다. 하나님과 좋은 관계를 가지면 좀더 영적 생활을 할 수 있다는 정도의 뻔한 내용을 예상했었다. 혹시 아직 이 책을 읽지 않은 독자들중에 이런 생각을 가지고 있다면 오해라는 점을 말하고 싶다. 읽기도 전에 가졌던 이런 편견으로 지금은 이 책의 저자들에게 상당히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있다. 그 반대의 상황일 수도 있겠다. 그냥 부담없이 편하게 읽을 책이라고 생각했다면 약간 '어려운' 책이라는 점을 알아두는 것이 좋겠다. 아, 너무 부담스러워 할지 모르므로 '만만한 책은 아니다' 정도로 해둘까.

저자 중 한명인 팀이 상담을 전공하게 된 이유가 흥미롭다. 어린 시절 다니던 교회에서 어떤 신실한 교인 한명이 아내의 불륜 현장을 목격하고 아내와 동침한 남자를 총으로 쏴 죽인 사건, 독실한 크리스찬 집안에서 자랐음에도 동생 캔디가 큰 교통사고로 정신적 장애를 입은 일, 역시 독실한 크리스찬이 자살을 하거나 또는 살인범의 칼이 찔려 죽는 일 등을 경험하면서 왜 크리스찬들에게 이런 일이 일어나는지 종교적, 심리학적 관점에서 인간 행동을 연구하고 싶은 마음이 생겼고 신학과 상담을 전공하게 되었다고 한다. 또 한명의 저자 조쉬는 어린 시절부터 하나님의 실존과 관계에 대해서 치열한 고민을 했다고 한다. 그 하나님과 생동감있는 관계를 맺으면 산다는 것이 무슨 말인지 그 고민의 결과물을 이 책을 통해 제안하고 있다.

가정에서의 폭력, 음란물, 가족의 붕괴 등 여러가지 현실적 고뇌 가운데서 정상적이고 더 보편적인 고민은 하나님의 실존과 관계형성에 대한 고민이다. 결국 이러한 고민을 통해 하나님과의 관계를 좀더 구체화시키는 방법을 알게 되며 결국 하나님과의 관계에 대한 사람들의 갈망은 하나님에게서 오는 것이라는 점을 깨닫게 된다.

저자들은 이러한 하나님과의 관계형성을 위하여 Part2에서부터 그 방법을 제안하고 있다. 먼저 나 자신에 대해 파악해야 하며, 사람들마다 가진 애착 유형을 4가지로 구분하고 각각 자신이 어떤 애착 유형을 가지고 있는지 그리고 이를 통해 하나님과 좀더 친밀한 관계를 가질 수 있다고 이야기한다. 4가지의 애착유형은 안정감있는 유형(secure), 불안해 하는 유형(anxious), 회피하는 유형(avoidant), 두려워하는 유형(fearful)로 나누어진다. 이러한 유형의 파악을 통해 하나님과 일대일로 만나고 하나님과의 친밀함을 가로막는 여러가지 장애물들을 제거할 것을 권고한다. 결국 하나님을 대신하는 그 어떠한 사물이나 사고방식도 우리에겐 우상일 수 있으며 더 나아가 단순히 보상과 쾌락을 위한 종교활동 역시 일종의 장애물이라고 할 수 있다.

저자들의 현실적 고민을 통해 그동안 나 자신이 생각해 보지 못했던 부분들, 그냥 나는 크리스찬이니까 당연히 그럴 수 밖에 없다고 간주해 버린 여러가지 문제들에 대해 돌아보게 되었다. 현재 나는 진정 하나님과의 친밀한 관계가 이루어지고 있는가. 바로 대답할 수 없는 이 삐뚤어진 현실을 바로잡기 위한 큰 자기반성과 회개가 함께 했던 의미있는 책이었다. 하나님의 친밀한 교제를 통해 영성을 회복하고 발전시키고자 하는 모든 진실한 크리스찬들에게 추천하고 싶다.

하나님을 탐구하고 하나님을 믿는 문제와 관련하여 나는 얼마나 진지한가? (p.42)
팀, 하나님을 섬기면 복을 받게 될 것을 내가 약속하마. 세상에 그보다 더 큰 기쁨은 없단다. 하나님 때문에 우린 다시 만나게 될 거다. (p.45)  - 저자 중 한명인 팀의 아버지가 세상을 떠나기 전 마지막으로 팀에게 한 말
하나님을 가장 간절히 찾는 때가 언제냐면, 나 자신의 죽음이든 사랑하는 사람의 죽음이든 죽음과 직면할 때다. (p.45)
하나님이 정말 우리의 삶과 우리가 그 일상을 사는 방식에 변화를 일으시키느냐고, 실망이 샇일수록 하나님에 대한 우리의 의심도 깊어만 간다. (p.49)

Posted by 사용자 테크리더

댓글을 달아 주세요